로고

사단법인 새말새몸짓
로그인
  • 참여
  • 책 읽고 건너가기
  • 참여

    책 읽고 건너가기



    새말새몸짓 책 읽고 건너가기의 참여자 게시판입니다.

    매월 선정된 책을 읽고 나누고 싶은 글귀, 독후감, 그림 등을 올려주세요.

    , 글은 300이내로 올려주세요



    오직 하나뿐인 강아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장지현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1,271회   작성일Date 20-08-28 13:15

    본문



    13년 전 아부지 공장에 들어온 떠돌이 강아지를 키우게 되었습니다.

    엄마가 강아지를 싫어했기에 한 달 정도 돌보다가 시골 친척집에 맡겼습니다.

    맡기고 돌아온 날 밤, 엄마는 항상 발 밑에서 자던 강아지가 없다며 울었습니다.

    작고 귀여운 녀석이 한 달동안 엄마를 단단히 길들였던 것 같습니다.

    다음 날 바로 다시 데려와 향단이라고 이름 지어주었습니다.

    아부지는 하늘의 뜻이라며 꼭 천심이라고 불렀어요.

    향단이는 이제 매일 이별을 준비하는 기력 없는 할머니 강아지가 되었습니다.

    사막여우의 이야기 덕분에 우리 가족에게 오직 하나뿐인 강아지, 

    막내 동생같은 향단이와의 이별을 좀 더 담담하게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