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사단법인 새말새몸짓
로그인
  • 참여
  • 공지사항
  • 참여

    공지사항

    [새말새몸짓 뉴스레터 #049] 노자에게 자연은 무엇입니까?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126회   작성일Date 22-05-30 00:23

    본문

    일만 하면서 앞만 보고 달리던 사람이 어느 날 낯선 질문에 빠지기 시작한다.
    나와 세상을 바꾸는 만남  
    (사)새말새몸짓
    2663_1503300334.png
    새말새몸짓 뉴스레터 #049
    2022. 05. 09.
    48760_1652022023.jpg
    • 안녕하세요? 이번 주에 소개해드릴 철학자 최진석의 글은 '자연에 대한 노자의 인식'에 관한 글입니다. 자연의 운행 원칙을 인간의 삶 속에서 구현하고자 하는 노자의 철학의 핵심을 다루며, 그동안 우리가 잘못 알고 있는 노자의 모습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아래에서 한번 확인해 보세요. 

    • 이번 한 주도 늘 한 걸음 더 나은 삶으로 건너가시길 바라겠습니다.  

    *철학자 최진석의 글을 소개합니다. 


    노자에게 자연은 무엇입니까?


     

     노자의 자연에는 두 가지 의미가 있어요. 하나는 우리 눈앞에 펼쳐진 만물의 총합으로서의 자연, 다른 하나는 만물의 운행 원칙으로서의 자연입니다. 만물의 운행 원칙은 인간의 의도가 개입되지 않고 저절로 그러한 것이죠. 노자는 누구에게나 치우침 없이 공정하고 객관적인 자연을 모델로 해서 심리적인 주관성을 극복해야 한다고 봅니다.

     

     공자의 경우처럼 심리적인 주관성을 극복하지 못하면 사상이 가치론으로 빠지기 때문이지요. 가치론으로 빠지면 특정한 이념을 기준으로 삼을 수밖에 없죠. 기준은 구분합니다. 구분하면 배제하고 억압하는 일이 일어나고요. 그러면 사회는 분열되고 갈등 속으로 빠지죠. 이와는 다른 길을 가고자 노자는 가치론으로 빠질 여지가 전혀 없는 자연을 사유의 대상으로 삼은 것입니다. 인간과 분리되어 존재하는 것, 그래서 인간의 심리적 주관성이 개입될 소지가 없는 대자연을 따라 자율과 통합이 이뤄지는 나라를 꿈꾼 것이죠.

     

     노자는 자연에서 발견한 자연의 운행 원칙을 인간 세상에 적용하고자 해요. 그런데 이 말을 잘못 이해하면 그냥 문명을 거부하고 자연으로 돌아가라는 의미로 오해하게 됩니다. 그건 노자의 생각이 아닙니다. 노자는 자연 속에서 사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지적으로 파악한 자연의 운행 원칙을 인간의 삶 속에서 구현하자고 주장하는 거예요. 이 부분에 대한 이해가 정확하지 않으니까 노자 사상을 반문명론으로 오해하고, 문명 자체를 부정하는 삶을 매우 큰 깨달음에 이른 것으로 착각하죠. 노자는 자연을 추구하고 문명을 배격한다는 식의 말은 노자를 잘못 이해한 결과입니다.

     

     노자나 공자나 모두 문명을 추구하는 사람들이에요. 공자는 이런 문명을, 노자는 저런 문명을 건설하려고 한 차이가 있을 뿐입니다. 공자는 인간 누구에게나 있는 공통의 본질인 ‘인’을 기준으로 삼고, 그것을 지키며 확대하는 삶을 살자는 것이고, 노자는 그렇게 살면 필연적으로 가치론에 빠져서 이 세계를 양분하게 되니 그런 것이 배제된 자연의 운행 원칙을 인간 세상에 적용하는 문명을 건설하자고 주장하는 거예요. 노자의 사상은 문명의 형식을 다르게 끌고 가는 것이지 결코 문명을 반대하는 철학이 아닌 겁니다. 이것이 노자 사상의 매우 기초적인 전제이건만 많은 이들이 오해해온 것이 사실이에요.

     

     제가 볼 때 유독 노자 철학만 그런 오해를 많이 받는 것 같아요. 그 이유가 어디에 있을까요? 우리나라는 유교가 중심 사상이었던 시대를 매우 오래 살았어요. 조선 시대, 6백 년 동안 이어진 유교 중심의 이데올로기가 각인된 상태에서 노자의 사상은 반(反)유교적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는 운명을 갖게 된 거죠. 유교는 문명의 책임자 행세를 하면서 노자 사상에 문명의 비판자나 파괴자의 탈을 씌운 것입니다. 이렇게 해서 공자는 적극적으로 세상에 개입하는 사상가로 만들고 노자는 세상을 떠나는 사상가로 만들어버린 거예요. 더욱이 앞에서도 설명했지만, 노자의 사상을 전체주의적인 사고로 보는 것은 매우 큰 오해예요. 사실은 정반대입니다.



    노자는 자연 속에서 사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지적으로 파악한 자연의 운행 원칙을

    인간의 삶 속에서 구현하자고 주장하는 거예요.

    이 부분에 대한 이해가 정확하지 않으니까

    노자 사상을 반문명론으로 오해하고,

    문명 자체를 부정하는 삶을

    매우 큰 깨달음에 이른 것으로 착각하죠.



    최진석, 『나 홀로 읽는 도덕경』, 시공사, 2021, 74~77쪽.


    ** 새말새몸짓 활동을 소개합니다.
    48760_1652021798.jpg
    • 지난 5월 07일~08일 함평 호접몽가에서는 기본학교 2기의 강의가 있었습니다.

    • 최진석 교장선생님은 <신이 되는 인간>이란 주제로 20주차의 마지막 강의를 해주셨습니다. 
     
    • 수업 중 교장선생님의 인상깊었던 문장을 공유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동학에서 인내천이라는 사상이 있어요. 인간이 우주라는 것이죠.
    그러나 이제는 '내가 곧 우주다'라고 말해야 해요. 
    우주적 삶이 인간 안에서 해명되는 것이 아니라, 우주적 삶이 이제는 내 안에서 해명되기 때문입니다"

    - 기본학교 수업에서
    48760_1622361283.png
    (사)새말새몸짓 홈페이지에서는 새말새몸짓의 활동을 소개하고 참여하실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아직은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만, 늘 새말새몸짓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성심을 다하겠습니다. 아울러, 저희는 비영리법인으로 후원을 통해 운영되고 있습니다. 회원 여러분들의 성원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48760_1623604368.jpg

    새말새몸짓 회원님,
    후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후원내역은 아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후원내역
    11188_1605151840.png
    11188_1605151842.png
    11188_1605151836.png
    48760_1622362057.png
    48760_1622374902.png
    (사)새말새몸짓 
    www.nwna.or.kr | newwordnewattitude@naver.com
    서울시 서초구 청계산로 207(신원동, 신일해피트리앤), 501호
    수신거부 Unsubscribe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