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사단법인 새말새몸짓
로그인
  • 참여
  • 공지사항
  • 참여

    공지사항

    [새말새몸짓 뉴스레터 #048] '왜 사는가?'라는 질문의 이유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137회   작성일Date 22-05-30 00:22

    본문

    일만 하면서 앞만 보고 달리던 사람이 어느 날 낯선 질문에 빠지기 시작한다.
    나와 세상을 바꾸는 만남  
    (사)새말새몸짓
    2663_1503300334.png
    새말새몸짓 뉴스레터 #048
    2022. 05. 02.
    48760_1651403969.jpg
    • 안녕하세요? 이번 주에 소개해드릴 철학자 최진석의 글은 누구나 한번쯤 생각해보셨을 물음인 "왜 사는가"라는 물음에 관한 것입니다. 『최진석의 대한민국 읽기』 안의 <내안의 아큐>에 있는 부분을 발췌했습니다. 아래에서 한번 확인해보세요.

    • 이번 한 주도 늘 한 걸음 더 나은 삶으로 건너가시길 바라겠습니다.  

    *철학자 최진석의 글을 소개합니다. 


    '왜 사는가?'라는 질문의 이유


     

     일만 하면서 앞만 보고 달리던 사람이 어느 날 낯선 질문에 빠지기 시작한다. 나는 왜 사는가? 삶의 의미란 무엇인가? 나는 제대로 살고 있는가? 누구나 인정하는 참된 가치는 존재하는가? 이런 질문들에 빠지면 대개는 내면에서 큰 혼란을 겪게 된다. 생활도 이전과 결이 달라지면서 많이 흐트러질 수 있다. 기존의 것들이 다 뒤틀린다. 알 수 없는 힘에 이끌리듯, 본 적도 없는 곳으로 이끌리며 흔들리고 또 흔들린다. 10대나 20대에 이런 질문에 봉착하기도 하지만, 보통은 40대 50대에 일어나는 일들이다. 왜 사람들은 앞만 보고 열심히 달려가는 삶을 살다가 갑자기 이런 질문에 빠지는가? 이 나이가 되면 어느 정도 성취도 얻지만 열심히 앞만 보고 달려온 데서 오는 피로감을 느끼고 스스로 지치거나 고갈되어간다는 위기감에 빠지기도 한다. 그래서 잠시 멈춰 서서 본질적인 질문들로 삶의 의미를 따져보는 일은 버겁기도 하지만 약간은 고상해 보이기도 하면서 위로를 주기도 한다.

     

     그런데 이런 질문들 앞에서 스스로 지쳤다거나 고갈되어 간다는 느낌에 빠진 채, 자신이 좀 약해진 것이 아닌가 걱정하면서 의기소침해지기도 한다. 그러면서 위로나 휴식이 필요하다며 스스로를 다독이려 한다. 많이 지쳐서 위로가 필요할 수도 있다. 그러나 내가 보기에, 지쳤다는 그 기분은 한 걸음도 더 나갈 수 없을 정도의 장벽이나 절벽 앞에 선 것과 같은 부정적 심리 상태가 아닐 수도 있다. 그것은 오히려 기능적이고 양적으로 살던 삶이 정점을 찍거나 한계에 도달한 후, 고도를 높이지 않으면 안 되는 절실한 필요가 생겼기 때문에 질적 상승을 위해 혁신의 대문 앞에 선 상태일 것이다. 기능적이고 양적인 삶의 고도가 자신의 크기만큼 높아지면 한계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여기서는 이전에 경험한 적이 없는 환경에 처하는 기분이 들기 때문에 자신도 모르게 지금까지의 삶에 직접적으로 등장한 적 없는 한 단계 더 높은 본질적인 질문이 제기될 것이다.


     ‘왜 사는가?’와 같은 본질적인 질문이 제기되는 이유는 지칠 만큼 지쳐서 휴식이나 위로가 필요한 것이 다가 아니다. 자신도 모르게 휴식 다음의 더 나은 단계로 나아가라는 전진의 명령 앞에 서 있는 중일지도 모른다. 약해져서가 아니라 혁신의 요구 앞에 선 상황이다. 사실, 본질이나 근본이라고 이름이 붙은 것들은 기능적인 것들 보다 높다. 왜 사는가, 삶의 진정한 가치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직면했다는 것은 그런 가치나 본질이 작동하는 높이를 향해 내몰리고 있다는 뜻이다. 이런 낯선 질문들은 질문자의 수준이 높아지고 있음을 자신과 세상에 알리는 호루라기 소리다.



    최진석, 『최진석의 대한민국읽기』, 북루덴스, 2021, 273~275쪽.


    ** 새말새몸짓 활동을 소개합니다.
    48760_1650227176.jpg
    • 지난 4월 30일과 5월 1일 양일간 함평 호접몽가에서는 기본학교 2기의 강의가 있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온라인으로도 병행하여 진행되었습니다.)

    • 최진석 교장선생님은 <동아시아의 근대: 철학과 과학의 발견>이란 주제로 열띤 강의를 해주셨습니다. 
     
    • 수업 중 교장선생님의 인상깊었던 문장을 공유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패배를 인정하는 것,
    그것은 우리가 무엇이 부족한 가를 차분히 알고자하는 첫걸음이다. "

    - 기본학교 수업에서
    48760_1622361283.png
    (사)새말새몸짓 홈페이지에서는 새말새몸짓의 활동을 소개하고 참여하실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아직은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만, 늘 새말새몸짓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성심을 다하겠습니다. 아울러, 저희는 비영리법인으로 후원을 통해 운영되고 있습니다. 회원 여러분들의 성원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48760_1623604368.jpg

    새말새몸짓 회원님,
    후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후원내역은 아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후원내역
    11188_1605151840.png
    11188_1605151842.png
    11188_1605151836.png
    48760_1622362057.png
    48760_1622374902.png
    (사)새말새몸짓 
    www.nwna.or.kr | newwordnewattitude@naver.com
    서울시 서초구 청계산로 207(신원동, 신일해피트리앤), 501호
    수신거부 Unsubscribe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